준법 강화·ESG 속도·노사 상생…`新삼성 경영` 출발선 섰다



이재용 가석방 이후 삼성은 경영독립성 강화에 강한 의지 법·원칙 준수 조직문화 구축 李, 17일 준법위 참석 주목 친환경 투자 등 ESG 확대하고 이사회 의장에 박재완 전 장관 장기간 유지한 `무노조` 폐지 삼성전자 12일 첫 단체협약
기사 더보기


클릭하여 ☞동행복권 ☜ 정보 확인하기!


추천 기사 글